연남동 중식당 “하하” Yeonnamdong Chinese Restaurant “HAHA”

어느 추운 불금, 오랫만에 친구랑 맛난 음식을 먹고 싶어져서 연남동 사는 친구에게 중식당을 추천받았습니다. 가장 유명한 “향미”는 예전에 가봤기에 이번에 새로운 곳으로^^ 산동 가정식이라는 말에 호기심이 발동하여 가게된 하하. 바로 향미 맞은 편에 있더군요. 간판은 한문으로 하하. At some cold friday, I hoped to eat some delicious foods with my friends and asked another friend who lives in yeonnamdong, where is a best chinese restaurant. I have been to “HYANG MI”, very famous restaurant, so we decided to go to new place at this time 🙂 We were curious about sandong home-style cooking and went to “HAHA”. This restaurant is across from “HANG MI”. The sign is chinese letters(below).

photo from "녹두장군의 식도락"(간판 사진 찍는 걸 깜빡했네요)

photo from “녹두장군의 식도락”(간판 사진 찍는 걸 깜빡했네요)

연남동은 아시다시피 화상들이 운영하는 중식당이 많이 모여있습니다. 연남동에 중국인들이 많이 살고 있어 자연스럽게 중식당이 들어섰다고 하네요. 다른 지역의 차이나타운들이 한국인을 대상으로 한국적인 중화요리를 선보이는데 반해 연남동 중식당들은 이 지역 중국인들을 대상으로 하기 때문에 정통 중국음식들을 맛볼 수 있다고 합니다. 각 중식당들마다 스타일들로 다양하죠. 대만식, 북경식, 산동식 등등. At Yeonnamdong, there are a lot of chinese restaurants that overseas Chineses run. Because many chinese live there. Chinese is a tarket market of these restaurants, while korean is a tarket market for another restaurants in china towns of korea, so we could taste the traditional chinese food. Food style varies depending on restaurants. Taiwan style, Beijing style, Sandong style, etc. 1 하하에는 짜장면과 짬뽕, 탕수육과 같은 한국인들이 주로 먹는 한국스러운 중국음식은 없어요. 더구나 하하는 만두가 주메뉴라고 하네요. 저희는 군만두를 먹었는데 처음에는 너무 뜨거워서 혼났어요. 바로 뛰겨 나온다는거죠. 꼭 조금 기다렸다 드세요. 피는 일반피보다 조금 두껍긴 하지만 만두 속 육즙이 풍부해서 풍미가 좋아요. 다 먹질 못해 집에 포장해와서 나중에 데워먹었는데 여전히 맛이 좋더라구요. There aren’t some korean style chinese food like jajangmyeon, jjambbong, tangsuyuk at “HAHA”. Moreover, dumplings is special menu in this restaurant. We ate fried dumplings. Be careful, it’s so hot. Dumpling skin is more thick, but it is very juicy and food with pleasant savor. Next day, I ate leftovers and it was still delicious. IMG_1997 그래도 요리들 중에 익숙한 중국요리들도 있어요. 팔보채나 유림기, 오향장육같은… 물론 저와 같이 새로운 음식을 두려워하는 사람은 절대 도전할 거 같지 않은 돼지귀무침, 돼지내장무침, 피단두부같은 요리들도 저렴하게(4,000원) 팔고 있어요. 왠지 가벼운 술안주 느낌이더군요. Sandong style, but there are some foods like palbochae, yulimgi, ohyangjangyuk that we could see at other chinese restaurant. Also there are some new foods like pig ear salad, pig organ-meat salad, pidan tofu that who have fear of new foods like me never choice, and they serve it by low price(4,000won). Maybe these are light side dishes with drinks.

역시 중화요리엔 칭다오가 빠질 수 없지요*^^*

역시 중화요리엔 칭다오가 빠질 수 없지요*^^*

저희는 산라탕, 가지볶음, 새우볶음밥도 같이 먹었어요. 산라탕은 처음이지만 친구가 좋아해서 시켰는데 좀 새콤하긴 하지만 맛있어요. 메인요리로는 가지볶음을 시켰어요. 하하는 만두도 유명하지만 가지볶음도 굉장히 유명하더라구요. 가지와 돼지고기를 같이 볶는 요리로 가지는 한 번 튀기셨더라구요. 그리고 고추 등을 넣고 깐풍기와 비슷하게 매콤하게 볶아요. 사실 깐풍기 맛이 나서 더 좋았고, 가지도 한 번 튀겨서 그런지 맛이 더 풍부해진 느낌이구요. 새우볶음밥도 맛이 좋더군요. 원래는 중국집 볶음밥을 탄내 때문에 좋아하지 않지만 하하의 볶음밥은 그렇지 않더라구요. 아마도 신선한 기름을 쓰시는 듯 해요. 다른 요리들도 느끼하지 않아서 전체적으로 만족도는 상당히 좋았어요. 더구나 가격도 저렴하고 양도 많아서 더욱 좋았지요. 다른 요리들도 맛보고 싶었지만 한 번에 다 먹을 수 없으니 다음 기회를 노릴 수 밖에… 하지만 기본적인 센스를 생각해보면 다른 음식들도 평균 이상일 듯 하네요^^ And then we ate Sanratang, stir-fried eggplant, fried rice with shrimp. This was my first experience with Sanratang, that was a little sour but very delicious. Stir-fried eggplant was our main dishes and this is a very famous food in this restaurant also. They stir-fry eggplant and pork together and eggplant is fried before stir-fry. And this taste is like spicy kkanpunggi so I liked it more. The fried rice with shrimp was very good also. I don’t like chinese fried rice cause of burnt smell but this rice doesn’t have a burnt smell. Maybe they use fresh oil. Other foods weren’t oily, so I was very satisfied. Much more the price is inexpensive and heavy plate. I hope to eat other foods at that  time but at next time… Regarding the basic sense of food in this restaurant, other foods also might be good. IMG_1999 2 또한, 앞에서도 말했듯이 각 중식당들마다 개성들이 다 다르니 중식당 투어도 꽤 즐거울 듯 하네요. 각자의 스타일대로! As noted above, food style varies depending on restaurants, so I recommend some chinese restaurant tour with your style! 여담으로 오랜만에 가본 연남동 많이 바뀌었네요. 카페와 먹을거리들이 가득한 곳이 되었네요. 예전에는 기찻길과 기사식당들이 모여있는 오래된 동네의 느낌이었다면 지금은 가로수길같은 느낌이 들기도 하구요. 거리 사진 찍는 건 미쳐 생각을 못했네요. I mention it only an aside… I went to yeonnamdong in a long time. Many have changed in this street, there are a lot of cafes and restaurants. I felt formerly like old street with the railroad and restaurants for taxi drivers stood close together, but now this looks like Garosugil in Sinsadong. Sorry, I forgot to take a picture about this street.

Advertisements

Comment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