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ver view information of around here, yooginong.

Advertisements

카페 부부 Cafe Bubu

I’m posting after a long time.  I feel ashamed to write as well take picture, so I can’t write for a long time. From now I would like to write more diligently. We like this area, so we moved our guesthouse to here. But Many people doesn’t know where is good place, so I feel I have to introduce this area. And I hope that our guests will enjoy this area more leisurely. Here’s what, of course it’s about very personal taste.
오랜만에 포스팅입니다. 사진 찍는 것도 글을 쓰는 것도 왠지 부끄러워져서 오랫동안 올리지 못했네요.(이놈의 성격은 참) 앞으로는 좀 더 부지런히 써볼까 합니다. 이 곳이 좋아 게스트하우스를 이전했는데 생각해보니 아직은 많은 분들이 모르시는 곳들이 많은 것 같아서요^^. 유기농 게스트하우스를 방문하는 게스트분들이 더 여유롭게 즐길 수 있기를 바랍니다. 물론 여기에 소개하는 것들은 지극히 개인적으로 애정하는 것들임을 밝혀둡니다.

Because it’s the posting after a long time, let’s get start to introduce new hot place near here. It’s “Cafe BUBU”
오랜만의 포스팅인 관계로 최근 근처 핫 플레이스로 떠오른 카페 부부부터 시작해볼까 합니다.

IMG_2322 IMG_2323

A few months ago, Cafe BUBU opened near the Mangwon market suddenly. They remodeled the old two-story house with a yard. I think this is the biggest one in Mangwon-dong except franchise cafes. Also they roast coffee and make some dessert like cakes and quiche directly. However I want to pass the explain about the coffee taste. Because although I drink coffee so much, I’m just a caffeine holic. And also I cannot explain about the quiche which is one of best menu, cause I do not try to eat yet. But It looks great 🙂
몇달전 홀연히 망원시장 초입에 등장한 카페 부부. 마당이 있는 2층집을 세련되게 개조했네요. 망원동에선 프랜차이즈 카페들을 제외하고는 좀처럼 보기 드문 규모라고 할 수 있습니다. 직접 로스팅을 하고 케익이나 키슈같은 디저트 메뉴도 직접 만들어 파는 군요. 커피를 달고 사는 저지만 카페인 중독자일 뿐이어서 커피에 대한 설명은 넘어가겠습니다. 그리고 키슈도 대표 메뉴 중 하나인 듯 하지만 아직 도전해보지 못한 관계로 설명드릴 길이 없네요. 보기에는 좋아보입니다.
IMG_1893  IMG_2400

IMG_2411The reason why I recommend you is that I like to drink cappuccinos at this place. Usually I drink coffee without adding anything except once or twice a year. But strangely, when I come here, I drink only cappuccino. Of course, because it’s delicious. Its taste is not so sweet and its scent is mild. Therefore I think this cappuchino is becoming to the atmosphere of this cafe. And also its bittersweet taste is pretty fascinating.

제가 이곳을 추천하는 이유는 이곳에서 마시는 카푸치노가 좋기 때문입니다. 보통 일년에 한두번을 제외하고는 아무것도 첨가되지 않은 커피 종류만 마시는데 이상하게도 카페 부부에만 가면 카푸치노를 시키게 되네요. 물론 맛있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달지 않으면서도 부드럽게 감싸주는 커피향이 카페 부부의 분위기와 퍽 잘 어울리는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이곳 카푸치노의 쌉싸름한 맛도 꽤 매력적입니다.

It’s not a bad in the daily life if you enjoy a cup of cappuccino looking down people who is headed to the market while sitting in front of the second floor window 😀
2층 창가에 앉아 시장으로 향하는 사람들을 내려다보며 카푸치노 한 잔쯤 마시는 정도의 사치쯤 일상으로 누려보는 것도 나쁘지 않은 일이지요^^


<How to go to cafe BUBU from Yooginong guesthouse 유기농에서 카페 부부 가는 길>

연남동 중식당 “하하” Yeonnamdong Chinese Restaurant “HAHA”

어느 추운 불금, 오랫만에 친구랑 맛난 음식을 먹고 싶어져서 연남동 사는 친구에게 중식당을 추천받았습니다. 가장 유명한 “향미”는 예전에 가봤기에 이번에 새로운 곳으로^^ 산동 가정식이라는 말에 호기심이 발동하여 가게된 하하. 바로 향미 맞은 편에 있더군요. 간판은 한문으로 하하. At some cold friday, I hoped to eat some delicious foods with my friends and asked another friend who lives in yeonnamdong, where is a best chinese restaurant. I have been to “HYANG MI”, very famous restaurant, so we decided to go to new place at this time 🙂 We were curious about sandong home-style cooking and went to “HAHA”. This restaurant is across from “HANG MI”. The sign is chinese letters(below).

photo from "녹두장군의 식도락"(간판 사진 찍는 걸 깜빡했네요)

photo from “녹두장군의 식도락”(간판 사진 찍는 걸 깜빡했네요)

연남동은 아시다시피 화상들이 운영하는 중식당이 많이 모여있습니다. 연남동에 중국인들이 많이 살고 있어 자연스럽게 중식당이 들어섰다고 하네요. 다른 지역의 차이나타운들이 한국인을 대상으로 한국적인 중화요리를 선보이는데 반해 연남동 중식당들은 이 지역 중국인들을 대상으로 하기 때문에 정통 중국음식들을 맛볼 수 있다고 합니다. 각 중식당들마다 스타일들로 다양하죠. 대만식, 북경식, 산동식 등등. At Yeonnamdong, there are a lot of chinese restaurants that overseas Chineses run. Because many chinese live there. Chinese is a tarket market of these restaurants, while korean is a tarket market for another restaurants in china towns of korea, so we could taste the traditional chinese food. Food style varies depending on restaurants. Taiwan style, Beijing style, Sandong style, etc. 1 하하에는 짜장면과 짬뽕, 탕수육과 같은 한국인들이 주로 먹는 한국스러운 중국음식은 없어요. 더구나 하하는 만두가 주메뉴라고 하네요. 저희는 군만두를 먹었는데 처음에는 너무 뜨거워서 혼났어요. 바로 뛰겨 나온다는거죠. 꼭 조금 기다렸다 드세요. 피는 일반피보다 조금 두껍긴 하지만 만두 속 육즙이 풍부해서 풍미가 좋아요. 다 먹질 못해 집에 포장해와서 나중에 데워먹었는데 여전히 맛이 좋더라구요. There aren’t some korean style chinese food like jajangmyeon, jjambbong, tangsuyuk at “HAHA”. Moreover, dumplings is special menu in this restaurant. We ate fried dumplings. Be careful, it’s so hot. Dumpling skin is more thick, but it is very juicy and food with pleasant savor. Next day, I ate leftovers and it was still delicious. IMG_1997 그래도 요리들 중에 익숙한 중국요리들도 있어요. 팔보채나 유림기, 오향장육같은… 물론 저와 같이 새로운 음식을 두려워하는 사람은 절대 도전할 거 같지 않은 돼지귀무침, 돼지내장무침, 피단두부같은 요리들도 저렴하게(4,000원) 팔고 있어요. 왠지 가벼운 술안주 느낌이더군요. Sandong style, but there are some foods like palbochae, yulimgi, ohyangjangyuk that we could see at other chinese restaurant. Also there are some new foods like pig ear salad, pig organ-meat salad, pidan tofu that who have fear of new foods like me never choice, and they serve it by low price(4,000won). Maybe these are light side dishes with drinks.

역시 중화요리엔 칭다오가 빠질 수 없지요*^^*

역시 중화요리엔 칭다오가 빠질 수 없지요*^^*

저희는 산라탕, 가지볶음, 새우볶음밥도 같이 먹었어요. 산라탕은 처음이지만 친구가 좋아해서 시켰는데 좀 새콤하긴 하지만 맛있어요. 메인요리로는 가지볶음을 시켰어요. 하하는 만두도 유명하지만 가지볶음도 굉장히 유명하더라구요. 가지와 돼지고기를 같이 볶는 요리로 가지는 한 번 튀기셨더라구요. 그리고 고추 등을 넣고 깐풍기와 비슷하게 매콤하게 볶아요. 사실 깐풍기 맛이 나서 더 좋았고, 가지도 한 번 튀겨서 그런지 맛이 더 풍부해진 느낌이구요. 새우볶음밥도 맛이 좋더군요. 원래는 중국집 볶음밥을 탄내 때문에 좋아하지 않지만 하하의 볶음밥은 그렇지 않더라구요. 아마도 신선한 기름을 쓰시는 듯 해요. 다른 요리들도 느끼하지 않아서 전체적으로 만족도는 상당히 좋았어요. 더구나 가격도 저렴하고 양도 많아서 더욱 좋았지요. 다른 요리들도 맛보고 싶었지만 한 번에 다 먹을 수 없으니 다음 기회를 노릴 수 밖에… 하지만 기본적인 센스를 생각해보면 다른 음식들도 평균 이상일 듯 하네요^^ And then we ate Sanratang, stir-fried eggplant, fried rice with shrimp. This was my first experience with Sanratang, that was a little sour but very delicious. Stir-fried eggplant was our main dishes and this is a very famous food in this restaurant also. They stir-fry eggplant and pork together and eggplant is fried before stir-fry. And this taste is like spicy kkanpunggi so I liked it more. The fried rice with shrimp was very good also. I don’t like chinese fried rice cause of burnt smell but this rice doesn’t have a burnt smell. Maybe they use fresh oil. Other foods weren’t oily, so I was very satisfied. Much more the price is inexpensive and heavy plate. I hope to eat other foods at that  time but at next time… Regarding the basic sense of food in this restaurant, other foods also might be good. IMG_1999 2 또한, 앞에서도 말했듯이 각 중식당들마다 개성들이 다 다르니 중식당 투어도 꽤 즐거울 듯 하네요. 각자의 스타일대로! As noted above, food style varies depending on restaurants, so I recommend some chinese restaurant tour with your style! 여담으로 오랜만에 가본 연남동 많이 바뀌었네요. 카페와 먹을거리들이 가득한 곳이 되었네요. 예전에는 기찻길과 기사식당들이 모여있는 오래된 동네의 느낌이었다면 지금은 가로수길같은 느낌이 들기도 하구요. 거리 사진 찍는 건 미쳐 생각을 못했네요. I mention it only an aside… I went to yeonnamdong in a long time. Many have changed in this street, there are a lot of cafes and restaurants. I felt formerly like old street with the railroad and restaurants for taxi drivers stood close together, but now this looks like Garosugil in Sinsadong. Sorry, I forgot to take a picture about this street.

망원시장 MANGWON MARKET

망원시장 2015년 풍경,Click MANGWON-MARKET media 2015

유기농 게스트하우스에서 천천히 걸어서 15분쯤 거리에 있는 재래시장이 망원시장입니다. 뭘 시장을 소개하냐고 하시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요즘 대형할인마트의 난립으로 서울의 재래시장들이 사라지고 있어 오히려 시장이라는 공간이 신선하게 느껴지기까지 하답니다. 망원시장도 합정역에 생기는 홈플러스때문에 장기간 홍역을 치르고 있답니다(얼마전에는 ‘촛불시장’이라는 이벤트도 진행했어요. 한 시간동안 촛불만 켜고 영업을 하는 거였지요). 더구나 회사를 그만두고 유기농을 시작한 이후로는 더 자주 가는 곳어서 대형할인마트들에 밀려나지 않았으면 하는 소망을 담아 한 번 소개해볼까 합니다.
The Mangwon Market is a korean traditonal market that it takes about 15 minutes by walking slowly from the yooginong. Someone ask me why recommend a market, but I think the traditional market is more interesting in these days, because many market is disappeared cause of being crowded with large-scale discount stores. The Mangwong market has democrated also for long time cause of one large-scale discounted store nearby.(a few days ago there was a special event, ‘candle light market’. During one hour, all of electronic light off, just many candle lights on. it means a strong protest.) After opening the yooginong, I visit this market more than before, so I introduce this market with my wish.


망원시장은 서울의 재래시장 중에서도 꽤 큰 편에 속합니다. 파는 거야 어느 시장이나 비슷하듯이 주로 먹거리 위주로 구성되어 있지요. 그래도 시장에 익숙하지 않은 젊은 분들이나 외국인들에게는 매우 신선한 구경거리가 아닐 수 없지요. 특히 외국분들은 다른 어떤 관광명소보다 한국적이게 다가오지 않을까요? 지금 우리가 먹고 사는 가장 일상적인 모습들을 구석구석 만나게 되니까요. 저도 올초 홍콩에 갔을 때 유명하다는 레이디스 마켓같은 곳부터 여러 시장들을 둘러보았는데 가장 기억에 남는 곳은 역시나 이름없는 골목시장들이었죠. 묵었던 호텔 뒤에 위치한 자그마한 시장들에는 현지의 과일들과 채소들, 먹거리들이 가득했는게 그 시각적 재미가 신선했어요. 물론 사먹는 재미도 꽤 쏠쏠했구요.
This market is a bigger one in seoul. You can buy some food like another market. But market is an interesting place for young people who doesn’t go to market or foreigner. Especially foreigner might feel this is more korean than other tourist attractions. You might find the korean ordinary life style, what we eat and how we live, etc. When I visited in Hongkong early this year, I went to a lot of market, from ladies market(very famous) to very small market in an alley. But the small market that I don’t remmember the name is the best memory. This market is located near my hotel, there are local fruits and vegetables and foods,  it’s surely eye-pleasing. Also food was very delicious.

망원 시장은 언제나 사람들로 넘쳐난답니다. 활기가 넘쳐나죠. 대형할인마트나 백화점에 사람이 붐비는 것과는 차원이 다른 에너지들이 넘쳐납니다. 그날그날의 신선한 채소와 과일들을 확인할 수도 있어 오히려 마트에서 파는 포장되고 정돈된 먹거리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신선도를 자랑하죠. 다른 의미로는 매일매일 파는 품목이 바뀐다는 뜻이기도 하지요. 계절별로도 너무 다르구요. 시장은 매일 다른 얼굴을 하고 손님을 맞으니 늘 재밌는거 같아요.
Market is very crowed everyday. Market is bustling with activity. This energy is different from that of a large-scale discounted store and a department store. Otherwise we could check the freshness of vegetables and fruits everyday, so we can buy more fresh goods. It means also everyday, every season goods is changed in the market. The market is very changeable, so what a funny!.

또한 대도시답게 반찬가게들도 늘 성황이예요. 오히려 반찬가게에 사람들이 더 많은 지경이랍니다. 거기다 다양한 군것질거리도 많죠. 떡볶이, 오뎅, 족발 등등. 날씨가 추워지면서 요새는 찐옥수수와 군고구마도 등장했더군요. 싸고 맛있어요.
And then there are side dish stores, there are thronged. People living in the large city like Seoul, doesn’t have enough time to make a food. In addition, there are diverse snack foods. Tteobbokki, fish cake, pork hocks, etc. The weather turned cold and they began to sale boiled corns and roasted sweet potatos. This snak foods is cheap and delicious.

시장을 소개한다는 것이 생각보다 어렵네요. 관광명소같은 특색이 있기보다는 그곳 특유의 분위기를 글로 적으려니 제 어휘가 많이 딸리네요. 일단 사진으로 그 분위기를 느껴보시고 직접 망원시장에 한 번 들려보세요. 특별한 것도 새로운 것도 없지만 시장 그 자체가 일상적이면서도 특별함을 선물할 거예요.
It is very difficult to introduce the market. Market doesn’t have speciality like tourist attractions, so I have to make you feel the atmosphere of the market. However, my word is very poor. At first please imagine by the picture, and visit the Mangwon market. There are not special, not something new but the Mangwon market itself is the best.

상수동 카페 SANGSOODONG CAFE

주소: 서울시 마포구 상수동 341-9 1층
전화: 070 4025 8116
운영시간: 매일 12시~24시
ADDRESS: 1F 341-9 SANGSOODONG MAPOGU, SEOUL, SOUTH-KOREA
TEL: +82 70 4025 8116
RUNNING TIME: EVERYDAY PM12~AM12

상수동 카페는 상수동에 위치한 아담한 핸드드립커피 전문 카페입니다. 엄선한 원두를 공수해 맛 좋은 커피를 내리는 곳이죠. 모카포트로 내린 에스프레스와 정성드려 내린 커피 맛은 단연 일품입니다. 주인인 ‘홍마담’이 커피를 내리기전 손님의 기호와 취향을 묻고 추천하기 때문에 만족도 또한 높을 수 밖에 없지요.
“SANGSOODONG CAFE” is a small hand-drip coffee shop located in sangsoodong nearby Hongdae area. Madame Hong, the owner, uses always good coffee beans, so the taste is alwasy good. Especially, espresso made by mocca port and all of hand-drip coffee are the best. Because Madame Hong ask the taste of each client before order and recommends.

또한, 상수동 카페에는 다른 자랑거리도 많답니다. 우선, 누구나 먹어보면 반한다는 브라우니. 무화과가 들어가 달콤하지만 설탕의 진득함이 아닌 과일의 풍부한 향과 맛이 우러나오는 최고의 브라우니죠. 그리고 홍마담이 직접 담근 레몬차(겨울과 환절기 한정), 여름 메뉴인 아이스유자와 유자빙수는 어디에서도 맛볼 수 없는 시원함과 상쾌함을 전한 답니다.
Also, there are a lot of sources of pride. Hand-maded brownie, everyone likes it. One of ingredients is fig, so it’s very sweet but it’s not the taste of sugar. It’s the one of best brownie. And then hand-maded remon tea. You can drink it just at winter and the change of seasons. Ice yuzu and yuzu ice flakes, summer limited menus is also tasted just in this cafe. it’s very cool and refreshing.

카페 공간은 아담하지만 알차게 꾸며졌답니다. 저같은 흡연자를 위한 야외 테라스 공간. 또 겨울이면 그 매력을 한껏 발휘하는 좌식 테이블이 있답니다. 일본의 코타츠 못지 않게 안락하죠. 바닥에 난방이 되기 때문에 가끔 책을 읽다 꾸벅꾸벅 졸기도 하지요.
The space is small but very cozy. For smokers, there is a terrace outside. And there is a sitting space inside, it’s korean style hitting system(the floor is warm) so in the winter is very good place. Sometimes I fall into a daze sitting there.

그 밖에도 김경만 감독의 DVD와 서울독립영화제 수상작 모음 DVD도 저렴하게 구입할 수도 있고, 가끔 단골 손님들의 벼룩시장이 열리기도 하는(바로 며칠 전에 열려서 득템했다는^^) 등 정기적인 프로그램이 있는 건 아니지만 뜻하지 않게 다양한 이벤트들을 만나게 되는 재미도 있는 곳이랍니다.
In addition, you can buy cheaply some DVDs of korean documentarist “KIM Kyungman” and Seoul independent film festival. Sometimes the small flea market of frequenters opens(a few days ago it opened and I bought something). It’s not regulary but you could find them by chance.

———————————————————————————————————————-
유기농 게스트하우스를 묵으시는 분들 중에 원하시는 분들은 브라우니와 더치커피 예약이 가능하니 사전에 예약해주세요. 수수료 없이 체크인하시는 날에 유기농에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If you want buy some brownie and dutch coffee, please reserve. We serve them without extra charge and you can get them on your check-in date in our house.

Whole Brownie 브라우니 한 판: 20,000Won / 20,000원

;

;

;

Dutch Coffee 더치커피
small bottle 작은 병(250ml): 5,000Won / 5,000원
+ bottle garantee 병보증금 3,000Won / 3,000원
big bottle 큰 병(500ml): 8,000Won / 8,000원
+ bottle garantee 병보증금 3,000Won / 3,000원

;

* 예약 방법: 게스트하우스 예약하실 때 함께 말씀주시고, 입금도 함께 해주시면 됩니다.
Reservation: Please let me know your order, and send the fee to our bank account.